Welcome to the Chicago Korean Education Center

 Photo Credit : Korea Tourism Organization

Mission

Korean Language Class

We offer Korean Language Classes for adults in Chicagoland during Spring & Fall at 4 locations.

Korean Community Schools

(한글학교)

We support Korean Community Schools for Korean-American students in the Midwestern US.

Teach English In Korea

We take TaLK applications - Teaching English in rural areas of Korea sponsored by the Korean Ministry of Education.

Korean Proficiency Test

We offer TOPIK (Test of Proficiency in Korean) once a year in April in the Midwest States. Registration is available during January.

Scholarships

- GKS (Global Korean Scholarship) 

- KHS (Korean Honor Scholarship)

-재외동포초청 국내교육과정

-재외동포 모국연수 과정

Korean Class In US Schools

We support Korean regular or afternoon classes in US public schools (K-12). 

About CKEC

  • Establishment : July 1981

  • Legal Basis :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 제28조

  • Status : Abroad Branch of Korean Ministry of Education

  • Jurisdiction : 13  Midwest States (IL, MI, ​WI, MN, IN, OH, IA, KS, KY, MO, ND, SD, NE)

  • Mission: Spreading Korean Language, Educational supporting for Korean Schools, Screening TalK Scholars, TOPIK test, Screening Scholars of Korean Government, etc.

Recent Posts

Gallery

Chicago Korean Education Center

Consulate General of Republic of Korea

9935 Capitol Drive
Wheeling, IL 60090

NBC Tower Suite 2700

455 N Cityfront Plaza Dr

Chicago, IL 60714

kec.chicago@gmail.com  /  847-777-8830

  • Facebook Social Icon
  • Instagram

©2018 by Chicago Korean Education Center

중서부한국학교협의회 봄 교사연수

중서부한국학교협의회가 제65차 봄학기 교사연수회를 개최하였다. 지난 2월 15일 호프만 에스테이트 소재 휄로쉽한국학교에서 열린 이 행사는 23개교 130명의 교사들이 참석하였다. 행사는/ 국민의례/ 환영사(이미희 회장)/ 격려사(박준성 시카고한국교육원장) / 분반 수업/ 전체 강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유아,유치반/동화책과 구연 동화로 배우는 한국어, 초 급 반/ 관찰을 통한 글쓰기 수업, 중 급 반/학급별 온책읽기 수업의 실제, 고 급 반/ How to teach digital native students, 교장 모임/ 학교 행정자를 위한 스마트 코스, 전체 강의로는 “How to become a happy and confident teacher” 김영옥 박사의 강의로 진행되었다. 이미희 회장은 “한인 차세대 교육과 정체성 교육을 위해 헌신하는 교사들을 응원하고, 교사연수 통해 자부심과 행복감을 더해 주고자 한다”는 취지를 밝혔다.